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 메뉴 열기
해운대 열린정원

구석기 유적

구석기유적

  • 종류 :
  • 면적 :
  • 시대 : 구석기 시대
  • 소재지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59 / 좌동 933 / 중동 510-1 일원
부산지역에서 최초로 확인된 청사포와 해운대신시가지의 좌동 및 중동유적은 부산의 역사를 지금까지의 신석기 시대에서 구석기 시대로 끌어올릴 수 있는 의미를 지님과 동시에 또한 지리적으로 한반도의 최남단에 자리잡고 있어 이 시대의 한·일 문화교류와 문화전파 경로를 파악하는데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중동·좌동 유적
1992년 12월부터 1993년 4월까지 약 5개월간 조사된 이 유적은 해운대 신시가지 개발계획에 따라 부산시립박물관의 예비조사를 거쳐 좌동과 중동 2개 지점에서 확인 발굴되었다. 직선거리로 약 300m를 이웃한 이 유적들은 해발 40~50m높이의 구릉에 펼쳐져 있고, 이곳에서는 지금으로부터 약 1만~1만5천년전에 살았던 사람들이 남긴 후기 구석기 유물들이 약 300여점 발굴되었다.이곳에서 출토된 특징적 석기로는 좌동의 경우 긁개와 홈날 그리고 석재로 사용된 몸돌들이, 그리고 중동의 경우는 후기구석기 가운데서도 말기 양상으로 볼 수 있는 돌날몸돌, 돌날, 소형의 찌르개가 있다.
청사포 유적
1990년도 부산시립박물관의 지표조사에 의해 처음으로 확인된 구석기 유적이다. 청사포 마을 뒤편 해안가 구릉사면에 입지하며, 북서쪽은 밭과 등산로가 조성되어 있고, 남동쪽은 동해남부선 철도와 산책로가 위치해 있다. 2021년 최초로 일부 필지를 발굴하여 좀돌날, 좀돌날몸돌, 돌날, 긁개 등 후기 구석기 시대 유물을 다량 수습했다. 해당 유적은 한반도 동남단에 위치하면서 바다와 인접하고 있어 우리나라 구석기 연구에 중요한 후기 구석기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공공누리 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정보

  • 담당자 관광문화과  오다겸
  • 문의처 051-749-6041
방문자 통계